로고

용인특례시, 도심 속 힐링 흙길 '4km 맨발 산책로' 조성

기흥구 마북동 법화산 지역과 중동 한숲근린공원 등 2곳…5억원 들여 7월 완공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3/10 [07:35]

용인특례시, 도심 속 힐링 흙길 '4km 맨발 산책로' 조성

기흥구 마북동 법화산 지역과 중동 한숲근린공원 등 2곳…5억원 들여 7월 완공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3/03/10 [07:35]

용인특례시 맨발 산책로 조감도. 사진=용인특례시 맨발 산책로 조감도 용인특례시 제공

 

용인특례시가 도심 속에서 맨발로 걸을 수 있는 4km 구간의 산책로를 조성한다.

 

시는 시민들이 맨발로 흙길을 걸으며 자연의 활력을 얻을 수 있도록 오는 7월 완공 목표로 기흥구 일원 2곳에 맨발 산책로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산책로가 조성되는 곳은 기흥구 마북동 법화산 일원 구성도시자연공원구역 임도길 3km 구간과 기흥구 중동 한숲근린공원 내 1km 구간이다.

 

시는 흙길과 편의시설 설치는 물론 기존에 설치된 쉼터 등 휴게시설도 개선해 시민들이 지친 일상의 무게를 내려놓고 편안하게 쉬어갈 수 있는 산지형 치유쉼터로 가꿔나갈 방침이다.

 

총 사업비는 도비와 시비 5억원이 투입된다. 오는 5월 착공해 빠르면 7월부터 시민들이 맨발 산책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재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시는 처인구 모현읍 경안천 주변에 추진 예정인 ‘갈담생태숲 조성사업’에도 맨발 산책로를 조성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상일 시장은 “맨발 걷기를 뜻하는 어싱(Earthing)은 지표면을 피부로 느끼면서 자연의 에너지를 받을 수 있어 심신 안정과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공원의 기능이 단순한 휴식을 넘어 공간과 상호작용하는 능동적 개념으로 확장됨에 따라 앞으로도 용인특례시의 자연 자원을 시민들을 위한 힐링 체험공간으로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