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상일 용인시장, 이한준 LH 사장 만나 "반도체 국가산단 추진"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3/18 [17:10]

이상일 용인시장, 이한준 LH 사장 만나 "반도체 국가산단 추진"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3/03/18 [17:10]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사진=용인특례시 제공  


용인특례시는 이상일 시장이 남사·이동읍 215만평이 첨단시스템 반도체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과 만나 후속 조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이 시장과 논의하는 자리엔 용인특례시 류광열 제1부시장, 황준기 제2부시장,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도 함께 했다.

 

이상일 시장과 이한준 사장은 "삼성전자의 첨단시스템 반도체 크러스터 조성을 위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용인특례시 남사·이동읍이 선정된 만큼 국가산업단지 조성작업이 윤석열 대통령께서 강조한 '속도'를 내며 원활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용인특례시와 LH가 긴밀하게 소통하며 공동노력을 기울이자"고 다짐했다.

 

이 시장은 "용인특례시와 LH뿐 아니라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삼성전자, 한국전력, 한국수자원 공사 등 첨단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 조성에 힘을 모아야 할 기관들의 협업 시스템을 갖추는 것도 중요한 만큼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이 시장은 "용인에는 SK하이닉스가 처인구 원삼면에 126만평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고, 그곳에서 멀지 않은 남사·이동읍에 삼성전자의 첨단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이 조성될 것이므로 앞으로 두 지역에서 일할 근로자 등이 생활할 수 있는 배후도시 문제도 연구해야 한다"면서 "LH가 긴 안목에서 용인 발전을 위한 진지한 검토를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준 사장은 "첨단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의 성공적 조성, 용인특례시 발전을 위해 LH도 적극 협력하겠다"며 "앞으로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일을 성공적으로 진척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