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신상진 성남시장 "빙상팀, 대한민국 위상 높이는 견인차"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3/18 [17:31]

신상진 성남시장 "빙상팀, 대한민국 위상 높이는 견인차"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3/03/18 [17:31]

▲ 신상진 성남시장이 지난 17일 최근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 대회를 마친 성남시 직장운동부 빙상팀과 오찬을 함께하며 그간 성과를 격려했다. 사진=성남시 제공


국내 빙상계에서 쇼트트랙 강팀으로 통하는 성남시 빙상팀이 재도약의 의지를 다졌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지난 17일 오후 성남시 직장운동부 빙상팀 소속 선수들과 만나 "성남시 빙상팀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 견인차 역할을 한다"며 "시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시장은 이날 최근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 대회를 마친 성남시 직장운동부 빙상팀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했다.

 

오찬에는 쇼트트랙 최민정, 김건희, 김길리, 김다겸, 서범석, 이준서 선수와 스피드스케이팅 김현영, 안현준 선수가 참석했다.

 

신 시장은 선수들에게 "우리 시 빙상팀이 각종 국제대회와 국내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 소속 선수들이 불편함 없이 운동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원활한 훈련을 위해 성남 빙상장 관외 선수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달라는 선수들의 건의에 "이번 빙상장 개장에 맞춰 관외 선수와 함께 훈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즉석에서 답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예정된 여러 대회와 국가대표 선발대회 등에서도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라며 후회 없는 선수 생활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성남시는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낼 수 있도록 숙소와 체력단련장, 운동치료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특히 오는 4월 1일 개장을 목표로 빙상장 리모델링 공사를 끝마쳐 선수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현재 지자체 직장운동부 중 전국 최초로 감독관과 인권보호관을 두고 트레이너 제도를 도입해 훈련장, 대회에서의 선수 관리뿐만 아니라 선수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