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후석 부지사, 기재부등에 동인선 전구간 조속착공 공동건의문 전달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3/21 [14:33]

오후석 부지사, 기재부등에 동인선 전구간 조속착공 공동건의문 전달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3/03/21 [14:33]

 ▲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20일 기획재정부와 국토부를 방문해 경기도 내 철도사업의 조속한 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건설사업 전 구간 조속 착공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사진=경기북부청 제공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20일 기획재정부와 국토부를 방문해 경기도 내 철도사업의 조속한 추진 필요성을 설명하고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건설사업 전 구간 조속 착공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공동건의문은 지난달 28일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수원·용인·화성·안양·의왕 5개 시장, 지역 국회의원, 지역주민이 함께 서명한 것으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건설사업' 사업계획의 적정성 재검토의 조속한 마무리, 전 구간 착공을 건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동건의문은 지난 1월 14일 도민청원 게시판에 올라 도지사 답변 성립요건인 1만 명을 처음 돌파해 도민청원 제1호가 된 '동인선 착공 지연 불가. 20년 기다린 5개 시 주민의 숙원' 청원에 대한 경기도와 5개 관할 시장의 공식 입장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취임 이후 처음 받은 도민청원 1호에 대해 "동인선 전 구간 조속 착공을 위해 5개 시와 함께 정부와 관계기관에 건의하겠다"라고 공식 답변했었다.

 

오 부지사의 이날 방문은 도민청원 1호에 대한 후속 조치로 오 부지사는 해당 사업의 착공을 기다리는 많은 도민들의 염원뿐 아니라 재정집행을 통한 경제 활성화 등 사업추진 필요성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기재부와 국토부는 사업 지연에 따른 주민의 우려와 불편에 공감하며,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조속히 완료하고 올해 말 전 구간이 착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경기도민 출퇴근 1시간 여유를 위한 돌파구 마련과 함께 버스 준공영제, 광역버스 증차, GTX 플러스 등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