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 여성 소방공무원이 출장 중 화재 초기진압 '화제'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08:36]

경기 여성 소방공무원이 출장 중 화재 초기진압 '화제'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2/29 [08:36]

▲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소속 소방공무원 2명이 출장 중 상가 화재를 목격, 빠르게 소화기로 진압해 큰 피해를 막았다. 사진은 화재 진압 모습. 사진=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출장 중이던 소방공무원 2명이 상가 건물 외벽에서 발생한 화재 연기를 목격하고 빠르게 소화기로 진압해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북부소방재난본부는 28일 오전 10시 33분경 남양주소방서 소방안전특별점검단 소속 금난영 소방장(여/86년생)과 김은지 소방사(여/98년생)가 출장을 마치고 복귀 중 호평동에 위치한 상가 건물 외벽의 연기를 발견하고 초기에 화재를 진압했다고 밝혔다.

 

운전 중이던 금난영 소방장은 갓길에 차를 급히 세워 인근 상가의 주민에게 소화기를 요청했다. 이어 주민들에게 119 신고를 요청한 후 동료인 김은지 소방사와 함께 지체없이 진압을 실시했다.

 

소화기 4대를 활용해 초기 진화에 성공한 두 사람은 현장에 도착한 남양주소방서 화재진압대원들에게 화재 발생 상황을 인계했다. 두 소방관의 빠른 대처 덕분에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는 조사 중에 있다.

 

금난영 소방장과 김은지 소방사는 "건물 외벽에 불꽃을 보고 자동으로 몸이 움직였는데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조창근 남양주소방서장은 "소방관으로서 화재 현장을 목격하고 지체없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힘써준 두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소화기는 초기화재에서 소방차 1대의 위력과 맞먹는다. 인근 시민들 또한 소화기를 구비해 큰 피해를 막아 준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