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산시, 세교2지구~서울역 광역버스 노선신설 건의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08:54]

오산시, 세교2지구~서울역 광역버스 노선신설 건의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2/29 [08:54]

▲ 이권재 오산시장(왼쪽)이 강희업 대광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서울역행 광역버스 노선 신설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오산시 제공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최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를 방문해 세교2지구에서 출발하는 서울역행 광역버스 도입을 건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22일 오후 세종 대광위를 방문해 강희업 대광위원장과 면담하고 오산시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앞서 오산시는 세교2지구↔서울역 간 광역급행 버스가 신설되면 강남역으로만 집중돼 있던 노선이 서울역(강북)·강남역(강남) 2개 권역으로 분산돼 이용객 쏠림현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지난해부터 해당 의견을 제시해왔다.

 

특히 세교2지구의 경우 지난해 7월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며 인구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시간을 거듭하면 거듭할수록 광역버스 도입 신설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 시장은 "세교2지구의 본격적인 입주 시작으로 교통량 증가는 기정사실화 돼가고 있다"며 "교통량을 분산시키고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높일 수 있는 것이 광역버스 노선 신설인 만큼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희업 대광위원장은 "수도권 교통문제 해결은 우리 대광위의 주요한 과제이기도 한 만큼 주신 노선을 잘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