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여주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등 SOC 확충한다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09:57]

여주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등 SOC 확충한다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5/27 [09:57]

▲ 2035 여주 도시기본계획 공간구조. 자료=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여주시가 신청한 '2035년 여주 도시기본계획(안)'을 24일 최종 승인했다.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여주-원주 복선 철도 등 사회기반시설(SOC) 확충을 담았다.

 

도에 따르면 이번 '2035년 여주 도시기본계획'은 여주시의 미래와 도시의 장기적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최상위 공간계획으로 지속 가능한 국토관리를 위한 정책·전략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청사진이다.

 

여주시는 2035년 시 인구가 13만 2,000명으로 현재(11만 8,000명)보다 1만4,000명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여주시 전체 행정구역(608.33㎢) 가운데 장래 도시발전에 대비해 개발 가용지 13.10㎢를 시가화예정용지로 계획하고 시가화된 기존 개발지 13.45㎢는 시가화용지, 나머지 581.78㎢는 보전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했다.

 

여주시 공간구조는 도시 성장에 대한 유연성, 도시발전축, 미래지향성 등을 고려해 1도심 4지역중심에서 1도심 1부도심 3지역중심으로 개편했다.

 

생활권 구분은 여주능서, 가남, 북내, 대신 총 4개 권역으로 계획하고 역세권 복합 개발, 역사·문화 연계 관광 활성화, 스마트시티 기반 구축, 지속가능한 친수공간 수생태계 조성 등의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주요 교통계획은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등 도로망 계획, 여주-원주 복선 전철 철도망 확충,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도입 등을 반영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2035년 여주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여주시가 '사람이 행복한 친환경 문화도시'로 발돋움하고 도로·철도 등 사회기반시설(SOC) 확충을 통해 여주시의 발전과 더불어 경기 동부 사회기반시설(SOC) 대개발에도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