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동연 "유니콘기업 경험 공유하자" 실리콘밸리 방문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7:44]

김동연 "유니콘기업 경험 공유하자" 실리콘밸리 방문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5/09 [17:44]

▲ 김동연 경기지사(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8일 오후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유니콘기업 비즈에이아이를 방문해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북미지역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국내 스타트업 기업과 함께 실리콘밸리 유니콘기업 가운데 하나인 비즈에이아이(Viz.ai)를 찾아 성공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김 지사는 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유니콘기업 비즈에이아이를 방문해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인 크리스 만시와 만나 의견을 나눴다.

 

비즈에이아이에서 개발한 의료영상 진단 시스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환자 돌봄 플랫폼으로 인공지능이 의료영상 분석과 진단을 돕는 기능을 한다. 뇌 CT 촬영 몇 초 이내 뇌졸중 여부를 감지해 의심환자 식별 후 즉시 전문의 휴대전화로 알려 신속한 대응과 치료를 도와준다. 기업 가치가 12억 달러(한화 1조 6515억원)로 미국 헬스케어 분야의 대표적인 유니콘기업이다.

 

이날 만남에는 인공지능 관련 경기도내 기업인 크레플㈜, 에이블제이 주식회사, NHN CLOUD, ㈜새론솔루션, ㈜에이아이포블록체인 등 5개 사가 함께 했다.

 

김 지사는 "오늘 방문 목적 가운데 하나는 함께 오신 스타트업 대표들과 유니콘기업이 된 비즈에이아이와 대화하며 좋은 경험을 함께 나누는 것"이라며 자유로운 대화를 유도했다.

 

인공지능 기술 기반 시각지능 솔루션 업체인 크레플의 서은석 대표는 의료정보라는 개인정보를 어떻게 수집할 수 있었는지, 어떻게 영업활동을 했는지 등에 대해 물었고 다른 대표들은 투자사를 설득하는 방법,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 등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크리스 만시 최고경영자는 서 대표 질문에 "많은 뇌졸중 환자를 다루면서 '이런 기술이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 의사를 찾아가 '제가 할 수 있다'고 설득해 데이터를 공유받았다"면서 "처음에는 자신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투자사를 설득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사업 초기 막연하게 느껴질 수 있는 AI 기술을 통해 실제 생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걸 강조한 것이 도움이 됐다"고 대답했고 위기 극복 방법에 대해서는 "모든 과정이 도전이기 때문에 어느 때가 가장 어려웠다고 말하기 어렵다. 계속해서 뭔가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비즈에이아이 방문에 앞서 4차산업혁명센터(C4IR) 샌프란시스코 본부를 찾아 나탈리아 구세바 금융시장 이니셔티브 책임, 윤세문 네트워크 및 파트너 혁신 책임 등과 대화를 나눴다.

 

4차산업혁명센터(C4IR)는 AI 기술로 대변되는 과학기술의 급격한 변화 시기에 다양한 이슈에 대한 글로벌 협력과 공동 대응을 끌어내기 위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각 국가 또는 지역과 협의해 설립·운영하는 민관협력 거점 기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