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GH-양주시, 양주·광운 첨단IT융합연구소 설립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21:50]

GH-양주시, 양주·광운 첨단IT융합연구소 설립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5/10 [21:50]

 

▲ 강수현 양주시장(앞줄 오른쪽 네번째)이 10일 광운대에서 천장호 광운대학교 총장(앞줄 오른쪽 다섯번째, 오완석 경기주택도시공사 균형발전본부장(앞줄 왼쪽 네번째) 등과 양주·광운 첨단IT융합연구소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GH 제공 


경기북부 첨단산업 발전을 선도할 양주·광운 첨단IT융합연구소가 양주테크노밸리에 설립된다.

 

10일 경기주택도시공사(GH)에 따르면 지난 9일 광운대학교에서 양주시와 함께 양주테크노밸리 활성화를 위한 양주·광운 첨단IT융합연구소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수현 양주시장, 천장호 광운대학교 총장, 오완석 경기주택도시공사 균형발전본부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GH, 양주시, 광운대는 첨단IT융합연구소 설립을 위해 △테크노밸리 조성과 입주기업·대학 관리 지원 △산학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에 대한 기술 개발, 교육, 인재 양성지원 등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마전동 일원에 약 21만8,000m² 규모로 총 사업비 1,104억원을 투입해 2026년 완공을 목표로 GH(63%), 양주시(37%) 가 추진중인 사업이다.

 

김세용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은 "양주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 산·학·연 연계의 교두보가 되기를 바란다" 며 "GH는 양주 테크노밸리에 더 많은 대학, 연구소, 기업이 들어올 수 있도록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노력해 신산업이 부족한 경기북부에 양주테크노밸리가 혁신거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