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안양시, 댕리단길 등 11곳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7:31]

안양시, 댕리단길 등 11곳 골목상권 활성화 나선다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5/14 [17:31]

▲ 댕리단길 대표이미지. 사진=안양시 제공 

 

안양시는 경기도가 공모한 '2024년 경기도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에서 대상자로 선정돼 도비 1억2,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은 지역 골목상권 기반으로 조직된 공동체를 체계적으로 육성해 기존 지원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소상공인의 역량을 강화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안양시에 있는 삼막 맛거리촌, 덕천마을, 댕리단길 등 11개 골목상권의 13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골목상권에는 상권의 특성에 맞는 환경개선, 스마트 기반 조성, 공동 마케팅 등이 지원된다.

 

특히 우수골목조성 부문에 선정된 삼막 맛거리촌은 오는 12월까지 포토존 조성, 스마트 컨설팅, 마을 이야기를 담은 책자 발간, 도장찍기 여행(스탬프 투어) 등을 통해 관광 명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경기도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골목상권의 상인을 격려함과 동시에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방문객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해 골목상권을 더욱 자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